• 사회 > 지역
  • 도용회 시의원, "부산 공공기관 비정규직 비율 전국 최고"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23 16:11
청소 경비, 시설관리 등 파견 및 용역형태 문제 제기
  • 도용회 시의원. 사진=부산시의회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의회 도용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동래2)이 23일 열린 제28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2018년 12월 2단계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이 발표된 후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율은 10%를 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 의원은 기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문제점도 함께 지적하면서 부산시와 공공기관을 질타했다.

그가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비율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전국에서 부산이 비정규직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광역시 중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청소, 경비, 시설관리 등 3개 직종의 노동자들은 대부분이 파견 및 용역 형태이기 때문에 비정규직의 설움을 몸소 체험하고 있는 것에 대해 문제 제기했다.

또 그는 공공기관의 갑질문화가 전혀 개선되지 않음을 지적했다. 최근 개정된 ‘근로기준법’ 제76조의2에 대한 규정을 언급하면서 직장 내 괴롭힘을 철저히 금지하고 있음을 강조함에도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3건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조치사항이 단호하지 않음을 꼬집었다.

특히 그는 최근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심야시간에 단톡방에 개설해 수차례 욕설과 폭언 사례으로 직원들을 괴롭힌 사례를 언급했다. 이뿐 아니라 일부 직원에게 직접 전화를 해서 욕설과 폭언을 일삼았다면서 그렇게 갑질과 괴롭힘을 한 당사자의 사표를 수리 하지 않고 그대로 두는지 이유를 물었다.

이어 그는 “벡스코에서 근무하던 156명의 용역노동자들 모두 승계하지 않고 6명의 직원을 제외한 사유와 향후 고용 미승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떤 노력을 할 것인가”라며 갑질문화에 젖어 있는 공공기관장들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대안 마련을 주문했다.

또 그는 “노동권의 존중과 인권이 존중받는 부산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6:11:45 수정시간 : 2019/10/23 16:11: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