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 투기 쓰레기 서울금융고 통학로에 1400여주 수목 등 식재 커뮤니티 공간
  • 초록 커뮤니티 공간 사업전(왼쪽), 후. 사진=서울시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시가 한국공항공사, 양천구, (재)환경조경나눔연구원과 함께 김포공항 인근 항공기 소음대책지역인 신월동 일대 곳곳에 녹지를 촘촘히 확충해 이 일대가 초록마을로 탈바꿈했다.

핵심적으로 서울금융고등학교 통학로 주변 쓰레기장(250㎡)이 초록 커뮤니티 공간으로 변신했다.

그동안 무단 투기된 쓰레기로 악취를 풍기던 곳에 느티나무, 수수꽃다리 등 1400주의 수목과 다양한 초본류가 식재돼 생기 넘치는 공간으로 바뀌었다. 플랜터와 등의자도 설치해 주민들이 쉬어갈 수 있게 됐다.

서울시, 한국공항공사, 주민, 관계기관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지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서울금융고등학교 주변을 마을 중심 커뮤니티 공간으로 변화시켰다.

또 이 공간 내에 자동차가 주차할 수 없도록 차도와의 공간을 분리시키는 목재데크도 설치했다. 그동안 쓰레기장 내 불법 주정차로 학생들이 통학로를 이용하지 못하고 찻길로 다녀 위험했다.

양원초등학교 일대 방치된 통학로(210㎡)는 안전하고 쾌적한 등하교길로 거듭났다. 낡아서 부서진 담장을 보수하고 생울타리, 텃밭, 벽면녹화를 조성했다. 가로등이 없어 어두웠던 골목길을 밝게 비춰주기 위해 야간에도 자체적으로 작동하는 태양광 정원 등을 곳곳에 설치했다.

시는 김포공항 인근 항공기 소음대책지역 신월동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하늘길 초록동행 프로젝트’가 이와 같은 내용으로 3차년 간의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남은 2년 차도 민관 협력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하늘길 초록동행 프로젝트’는 민관 협력으로 양천구 신월동 양원초등학교 일대 항공기 소음대책지역(2만7000㎡ 규모) 주거환경을 개선해주는 사회공헌사업이다.

시는 한국공항공사와 ‘하늘길 초록동행 프로젝트’ 업무협약(MOU)을 통해 2021년까지 사업을 추진한다.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해 자투리땅, 골목길, 개방 가능한 사유지 등에 정원을 조성한다. 또한 통학로에 화단·가로등을 설치해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만들고 교통체계도 개선해 안심하고 쾌적한 마을 명소로 만들어 나간다.

시는 프로젝트가 소음대책지역을 초록마을로 만들어 이 지역 주민들과 진정한 동행의 길로 간다는 의미를 담은 만큼, 변화된 공간이 주민들의 일상과 동행하는 사랑받는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23일 오후 3시 서울금융고등학교 인근 사업현장에서 ‘하늘길 초록동행 프로젝트’ 3차년도 사업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축하하는 준공행사를 갖는다. 신월동 주민을 비롯해 사업 관계자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한다.

신월동 주민 70여명과 대학생 봉사단이 프로젝트 진행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직접 꽃을 심고 물을 주는 봉사활동을 하는 등 뜻깊은 시간이 마련된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0:02:22 수정시간 : 2019/10/23 10:02: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