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공정성에 정시확대 요구↑ 서울·수도권 정시 확대
내달 정시 확대 포함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 발표
  • 전국 시도 부교육감회의에서 모두발언 중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송찬영 기자] 22일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공제회에서 열린 특성화고 현장실습 관련 부교육감 회의에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오는 2022학년도부터 대학입시 정시모집 비율을 30% 이상으로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구체적인 비율로 (상향을) 이야기하기는 어렵다"며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말한 큰 방향(정시비중 상향 등 입시제도 개편)과 관련해 조금 더 협의하고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정시 확대는 현재 수시모집 학생부 종합전형 비율이 높은 서울 소재 대학들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 부총리가 밝힌 정시 확대 요구 요인이 학생부종합전형의 불공정성 때문이기 때문. 서울과 수도권 일부 대학의 학생부 종합전형 비율이 높아 균형있게 조율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해 국가교육회의 대입개편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하고, 오는 202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비율을 30% 이상 높이겠다는 방침을 세운 바 있다. 이어 다음 달 중 정시 확대를 포함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2 20:01:20 수정시간 : 2019/10/22 20:01: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