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간 접촉과 의견 교환이 이뤄지고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듯
  •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북한과 관련, “흥미로운 정보가 있다”며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이후 북한 문제에 사실상 침묵해 왔으나 이날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라면 북한과 현재 큰 전쟁중일 수 있다"고 전제하면서 "대북 정책을 자신의 성과"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임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11차례 통화 시도에는 불응했지만 자신의 전화는 받고 있다”고 전하며 김정은 위원장을 ‘젠틀맨’이라고 호칭하기로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면서 ‘누가 알겠냐’고 언급해,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 관계가 나빠질 수 있다는 경고도 내심 내비쳤다.

그는 이어 “만일 그들과 똑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사람이 (미국)대통령이라면 여러분은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자신의 탄핵 조사를 진행하는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이 집권했을 땐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해서도 아마 뭔가가 일어나고 있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 매우 흥미로운 몇몇 정보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는 중"이라며 "그리고 그것은 어느 시점에 '중대한 재건(a major rebuild)'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무슨 일이 진행되고 어떤 정보를 갖고 있는지, 재건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설명하진 않았지만, 북미간 접촉과 의견 교환이 이뤄지고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2 10:51:29 수정시간 : 2019/10/22 10:51: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