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알바몬, 1628명 조사
  • 취준생 희망급여. 그래픽=잡코리아, 알바몬 자료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취업준비생들이 평균적으로 첫 월급의 시작을 250만원 받고자하지만, 실제로는 220만원 정도만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타났다.

22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취업준비생 1628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첫 월급 희망 액수는 평균 248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47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같은 조사 때 223만4000원보다 25만원 이상 높아진 액수다.

성별로는 남성이 평균 259만3000원으로 여성 평균 237만8000원보다 20만원 많았다. 최종 학력별로는 4년제 대학 졸업생이 261만2000원에 달한 데 비해 고졸과 2·3년제 대졸자는 각각 233만2000원과 232만1000원으로 훨씬 적었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 유형별로는 대기업 입사를 희망하는 준비생들은 평균 279만7000원을 받기를 원했다. 이외에도 △외국계 기업 266만2000원 △공기업 247만5000원 △중소기업 223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취업에 성공했을 때 실제로 받을 것으로 예상하는 급여액은 희망 액수보다 약 29만원 적은 평균 219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2 09:13:23 수정시간 : 2019/10/22 09:13: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