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사람인 제공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20대 이상 성인남녀 10명 가운데 6명은 동영상사이트 유튜브에 콘텐츠를 올려 수익을 창출하는 ‘유튜버’를 꿈꾸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성인남녀 3543명을 대상으로 ‘유튜버 도전 의향’에 조사한 결과 63.0%가 이같이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연령대로 보면 20대가 70.7%로, 유튜버에 도전할 의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30대(60.1%), 40대(45.3%), 50대 이상(45.1%)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보면 여성(61%)보다는 남성이 유튜버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버를 꿈꾸는 이유는 ‘관심 있는 콘텐츠가 있어서’가 48.1%(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이 밖에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33.3%), ‘미래가 유망할 것 같아서’(25.3%), ‘직장인 월급보다 많이 벌 것 같아서’(22.2%), ‘말솜씨 등 관련 재능이 있어서’(20.4%) 등으로 집계됐다.

관심있는 콘텐츠는 ‘일상’(31.1%)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게임’(13.9%), ‘먹방’(10.4%), ‘요리’(6.3%), ‘음악’(5.9%), ‘교육’(5.6%), ‘뷰티’(5.1%) 등으로 파악됐다.

유튜브를 본업으로 할 것인 지에 대한 질문에는 ‘도전 후 고민하겠다’(31.8%)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부업’(30%)이 뒤를 이었다. ‘취미’는 28.1%였으며, ‘본업’으로 하겠다는 답변은 10%에 불과했다.

한편 성인남녀 10명 중 6명(62.9%)은 언론 등을 통해 유튜버의 수입을 듣고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기대하는 유튜버의 수입은 월 평균 396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1 15:32:51 수정시간 : 2019/10/21 15:32: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