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당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으나,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와 현 정권을 비판하는 집회가 주말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개싸움국민운동본부’(이하 개국본) 등에 따르면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19일 오후 5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맞은편에서 ‘제10차 촛불 문화제’를 연다.

이들은 검찰 개혁 관련 법원 통과를 정치권에 촉구할 계획이다.

개국본 측은 이번 집회에 3만명이 참여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도 이날 오후 6시께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검찰 개혁 등을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를 연다.

이런 가운데 광화문 일대에서는 조 전 장관과 현 정권을 비판하는 집회가 열린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우리공화당도 이날 서울역 광장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 퇴진 등을 주장한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9 14:34:11 수정시간 : 2019/10/19 14:34: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