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기록의 열람·복사 등을 두고 공방 예상돼
  • 동양대학교 내 정교수의 연구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각종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첫 재판 절차가 18일 시작된다. 정 교수 측 변호인단과 검찰의 기일변경 신청에 따라 첫 재판이 연기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법원은 그대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1시 딸의 동양대학교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회 공판 준비기일을 심리한다.

공판 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의 입장을 확인하고 향후 입증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다. 재판부는 이날 예정대로 공판준비기일을 열어 양측 의견을 듣게 되는데, 사건 기록의 열람·복사 등을 두고 공방이 예상된다.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자녀들의 허위 인턴 및 부정 입학 의혹 등을 전방위 수사하고 있다. 또 컴퓨터 반출 및 교체 등 증거인멸 교사 혐의도 조사 대상이다.

이에 검찰은 정 교수의 다른 혐의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고, 증거인멸 등 수사에 방해될 우려가 있다며 사건 기록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검찰은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공소장 변경을 신청할 계획이다. 현재 공소장에는 '학교 총장의 직인을 임의로 날인했다'고 적혀있지만, 검찰은 컴퓨터를 통해 파일을 붙여 위조한 것으로 보고 공소장 변경을 신청할 예정이다.

정 교수 측은 딸이 동양대 교양학부가 주관하는 인문학 영재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해 지역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쳤고, 이에 따라 표창장을 받은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또한 정 교수 측은 검찰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무리하게 기소권을 남용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치열한 법정 공방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정 교수는 최근 MRI 검사 등을 통해 뇌종양·뇌경색 증상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지난 15일 밤 팩스로 검찰에 입·퇴원증명서를 보냈지만, 문건에 발급 의료기관과 의사 성명, 면허번호, 직인 등이 없어 검찰은 관련 자료 제출을 재요청했다. 변호인단은 입원장소 공개 문제를 우려해 환자 보호차원에서 가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8 09:51:07 수정시간 : 2019/10/18 09:51: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