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연천 일부지역엔 멧돼지에 대해 총기 사냥도 허용키로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전국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야생 멧돼지의 특성상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남쪽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안의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이틀 연속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기 때문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진현리 민통선 내 군부대에서 12일 신고한 멧돼지 폐사체 2개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3일 밝혔다.

환경과학원 현장대응팀은 12일 오전 7시30분께 민통선 내에서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이후 오전 9시, 신고된 멧돼지 폐사체 주변에서 또 다른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됐고, 분석 결과 두 폐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는 중국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작년 8월 이후 야생 멧돼지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있다.

지난 2일 경기도 연천군 DMZ 멧돼지 폐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1일 연천군과 철원군의 DMZ 남쪽 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 2마리의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번 철원군 2마리를 포함하면 총 5마리다.

정부는 우리나라 최대 돼지 주산지인 충남 지역과 강원도 지역 등 타지역 양돈 농가로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특단의 조치로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힘썼으나, 활동성이 강한 야생 멧돼지에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발병하면서 대응이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정부는 바이러스 전파를 막고자 야생 멧돼지를 적극적으로 포획하겠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돼지열병 대응 멧돼지 관리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철원·연천 일부지역엔 총기 사냥도 허용한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4:04:53 수정시간 : 2019/10/13 14:04:5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