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은행, 해외수출기업에 총 100억원 규모 금융지원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1 17:00
수주(계약)금액 기준으로 업체당 최대 3억 지원
  • BNK부산은행 본점. 사진=BNK부산은행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은행이 해외 수출기업의 수출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BNK부산은행은 해외 수출기업에 총 1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해외 수주를 유치한 기업과 해당 기업에 원자재 및 완제품 등을 납품하는 기업이다.

부산은행은 대상 기업에 대해 수주(계약)금액을 기준으로 업체당 최대 3억원까지 운전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영업점장 전결로 운영 가능하도록 내부 업무 절차도 대폭 간소화했으며 대출 중도상환수수료도 면제해 주기로 했다.

아울러 해외 수출기업의 비용절감을 위해 올해 12월 31일까지 접수된 수출신용장에 대해서 통지수수료를 전액 면제할 예정이다.

김성주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이번 금융지원으로 일본 수출규제와 글로벌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외수출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중소기업과 함께 상생하고 지역경제에 힘이 되는 은행이 되도록 금융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7:00:42 수정시간 : 2019/10/11 17:00:4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