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국감감사서 유재수 경제부시장 '비위 의혹' 질타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1 14:25
  • 오거돈 부산시장이 취임한 이후 처음 열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한 유재수 경제부시장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취임한 이후 처음 열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한 유재수 경제부시장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11일 오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시를 대상으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전혜숙 행정안전위원장의 주도로 진행됐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홍익표 등 4명이, 자유한국당은 부산 동래 이진복 의원 등 4명과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 무소속 이언주 의원 등이 국정감사 질의에 임했다.

유재수 경제부시장 인선과 관련해 이언주 의원은 “부시장 인선 전에 유 부시장이 어떤 문제들가 있었는지 전혀 몰랐나”라며 “만약 전혀 내정자에 대해 사전 조사를 하지 않았고 공식적으로 청와대 내부 내용을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은 부산시의 인사검증 시스템이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퇴근 회식, 기업들로부터 각종 편의 제공, 금품 수수 등 금융위 인사개입 등으로 대면조사까지 받은 유 부시장의 감찰 내용을 부산시가 모른다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11일 오전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시를 대상으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발언했다. 사진=윤나리 기자
또 조국 법무부 장관이 당시 민정수석을 지낼 당시 유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중단된 것에 대해 조국 장관과의 연관성에 대한 의혹과 동시에 유 부시장이 국가공무원법에 적용에 따른 퇴직 후 검·경찰 관련 수사 없이 민주당으로 수석전문위원으로 복귀한 것에 대해 퇴직절차 관련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의원은 “유 부시장은 특감 관련 의혹을 사직하는 것으로 끝냈다”라며 “부산시는 중요한 공무원 내정할 때 전혀 확인하지 않고 신원조회 거쳐 공식적으로 거쳐 공식적으로 확인해야 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오거돈 시장은 “전혀 못들었고 유능한 사람이라고 들었다”라고 답했다.

유재수 부시장은 “조국 장관과는 본적도 없고 만난적도 없다”며 “특감반 감찰은 받았지만 특감 중고보고서에 대한 내용은 전혀 모른다”고 해명했다.

이어 유 부시장은 “감찰 보고서 내용에 동의하지 않느냐”는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라며 비위의혹을 인정하지 않았다.

박 의원은 “비위의혹이 사실이 아닌가, 향응 스폰을 받은 적이 없냐”고 묻자 유 부시장은 “없다”며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박 의원의 “특감반 조사를 받은 것은 인정하지만 내용은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냐”는 물음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유 부시장은 “감찰을 받으면서 힘들었고 금융정책국장을 내려놓으면서 사실상 처벌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한국당 부산시당은 유재수 부시장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통해 "지난 연말과 올해초 불거진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리의혹에 이어 지난 7일 비위감찰이 '윗선'의 지시로 중단됐다는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추가 증언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 등이 개입한 정권차원의 비호가 없었다면 상식적으로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4:25:52 수정시간 : 2019/10/11 14:25:5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