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시, 산업단지 태양광사업 설명회…클린에너지 도시 구축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1 09:02
태양광발전 보급·확대 추진…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
  • 부산시청사.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한국에너지공단,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14일과 18일 한국폴리텍대학,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에서 민간부문 태양광발전 보급·확대를 위한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은 일조량 확보, 전력계통 연계용이, 부지확보 문제, 이격거리 규제, 주민민원 등으로부터 자유로운 장점이 있어 임야 등 설치 가능 유휴부지가 부족한 부산의 환경에 적합한 사업이다.

설명회는 △한국에너지공단의 ‘정부 재생에너지 정책 및 도시형 태양광발전사업 안내’ △부산경제진흥원의 ‘시 클린에너지 정책 및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 안내’ △㈜KCC의 ‘산업단지 태양광발전사업 비즈(BIZ) 모델 안내’ 등의 설명과 산업단지 태양광사업에 대한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산단 내 입주기업이 1MW의 지붕태양광사업에 참여하면 자체 추친형은 연간 약 1억7000만원, 지붕 임대형은 연간 약 3000만원, 협동조합형(10%출자)은 연간 약 8000만원의 영업활동 외 추가 수익이 발생하므로 기업 경영개선에도 도움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산업단지 태양광 보급·확대로 부산시 정책방향인 클린에너지 전력자립률 확대, 온실가스 배출 감소로 기후변화 대응과 태양광 관련 산업의 활성화로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현재 부산에 조성된 24개 산업단지 중 부산경제진흥원이 관리 중인 18개 단지를 우선 추진하며, 2022년까지 102MW 설치를 목표로 추진한 후 사업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원전 및 화석연료 중심에서 깨끗하고 안전한 태양광 등 클린에너지로의 전환은 이제 전 세계적으로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므로 산업단지 입주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09:02:32 수정시간 : 2019/10/11 09:02:3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