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유튜버 소득 탈루, 45억원 숨겼다 적발…국세청, 7명에 10억원 과세
  • 기자이솔 기자 sol@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0 16:07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국세청이 고소득 유튜버들의 소득 탈루를 적발해 총 10억 원의 세금을 추징한 사실이 밝혀졌다.

1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실에 따르면 국세청은 유튜버 7명이 모두 45억 원의 소득을 올려놓고도 광고 수입 등을 누락하는 방식으로 숨긴 사실을 적발해 총 10억 원의 세금을 부과했다.

고소득 유튜버가 매년 늘고 있지만 과세당국은 정확한 소득 규모를 파악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MCN(다중채널 네트워크·유튜버 등에게 방송기획·제작·송출, 프로모션 등을 지원하고 수익을 배분하는 기업) 소속 유튜버는 원천징수하기 때문에 소득 파악이 상대적으로 쉽지만, 대다수에 해당하는 개인 유튜버는 종합소득을 자진신고 하지 않으면 수익을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달부터 유튜버 등 신종 사업의 업종코드를 신설해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16:07:33 수정시간 : 2019/10/10 16:07:3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