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정부가 올해 2월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한 이후 합격자 4명을 퇴출하고 피해자 21명을 채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10일 국민권익위원회와 해당 공공기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채용 비리 전수조사에서 부정 합격자로 지목된 13명 가운데 4명이 퇴출됐다.

나머지 9명 가운데 6명은 현재 수사를 받고 있는 상태다. 3명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정부는 작년 11월부터 3개월간 1205개 기관을 대상으로 최근 5년간(2014년 1월∼2018년 10월)의 신규 채용, 정규직 전환 관련 실태를 점검한 바 있다. 총 182건의 채용 비리를 적발, 이 중 36건을 수사 의뢰했다.

피해자 구제도 이뤄졌다. 정부 합동 조사에서 최종 확인된 57명의 구제 대상 피해자 가운데 올해 7월 기준으로 채용이 결정된 사람은 21명(36.8%)으로 파악됐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15:44:35 수정시간 : 2019/10/10 15:44:3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