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총장, 검찰개혁 반대 논리 개발 중단하며 국회의원 개별접촉도 금지 지시
  •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위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국회의 검찰개혁 움직임에 대응하는 검찰의 반응에 변화 기류가 감지됐다.

국회에서 논의 중인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검찰개혁 핵심 법안과 관련해 검찰이 전임 총장 때부터 해온 ‘반대 작업’을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9일 검찰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은 국회의 검찰 개혁안과 관련해 지난 7월 인사청문회 당시 “국회의 의사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취임 후 윤 총장은 관련 법안에 대한 반대를 전제로 한 논리 개발 등 내부 검토를 사실상 중단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검찰개혁 법안과 관련한 설득 작업을 위한 국회의원 개별접촉도 금지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9 12:06:43 수정시간 : 2019/10/09 12:06:4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