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고교 1명 조기유학비용 연간 6000만원 육박, 학부모 1/3은 유학비용에 부담
  • 기자송찬영 기자 3san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08 15:29
박경미 국회의원 "조기유학 수요를 공교육 내에서 흡수할 수 있는 방안 모색해야"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고등학생 한명의 조기 유학비용이 연간 6000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유학을 많이 하는 지역을 고교 소재지별로 보면 강남구와 서초구가 가장 많았다. 이들 부모의 1/3은 유학비용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8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서울 서초구 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조기유학에 관한 국민의식조사’에 따르면 연간 조기유학비용 평균은 초등학교 4737만 원, 중학생 4370만 원, 고등학생 5902만 원(천 원단위 반올림)이었다.

유학비용이 연간 가계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초등학교 경험자의 경우 평균 37%, 중학교 경험자 평균 36%, 고등학교 경험자 평균 37%로 조사됐다.

조기유학 경험 부모의 학력수준은 아버지의 경우 ‘4년제 대학’ 47.6%(188명), ‘대학원 석사’ 30.4%(120명), ‘대학원 박사’ 20.0%(79명) 순이었으며, 어머니의 경우 ‘4년제 대학’ 60.8%(240명), ‘대학원 석사’ 24.1%(95명), ‘대학원 박사’ 7.8%(31명) 순으로 많았다.

조기유학 학생의 학부모 직업은 아버지의 경우 ‘대기업의 부장급 재직 이상’ 39.2%(155명), ‘일반회사 행정관리직’ 18.2%(72명) 순으로 많았으며 그다음으로는 ‘일반전문직(변호사, 기술사, 의사, 회계사 등)’과 ‘연구전문직(교수, 연구원 등)’이 각각 11.4%(45명)으로 같았다.

어머니의 직업은 ‘교사’ 10.9%(43명), ‘연구전문직(교수, 연구원 등)’이 10.6%(42명), ‘일반전문직(변호사, 기술사, 의사, 회계사 등)’ 8.6%(34명) 순이었다.

가정의 월소득은 ‘1000만원 이상’ 가구의 비중이 29.9%(118명), ‘500~600만원’으로 15.4%(61명) 순이었으며, 그 다음이 ‘900~1,000만원’과 ‘700~800만원’이 각각 12.4%(49명) 으로 조사대상의 90.9%(359명)가 월소득 500만원 이상이었다.

조기유학이 가정경제에 부담이 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상당한 정도의 경제적 부담이 있었다’가 28.4%(112명), ‘견디기 힘들 정도의 경제적 부담이 되었다’ 5.8%(23명)로 응답자의 1/3정도가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응답은 ‘어느 정도 경제적 부담이 되긴 했지만, 한국에서도 과외 등을 위해 그 정도 돈은 들 것으로 생각했다’(65.8%, 260명)였다.

조기유학에 대한 정보를 얻은 경로에 대해서는 ‘본인(부모)의 외국 교육 경험’이 25.8%(102명)로 가장 많았으며, ‘자녀 유학 경험이 있는 다른 학부모들’ 21.8%(86명), ‘외국에 살고 있거나 산 적이 있는 부모의 친지’ 21.0%(83명)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박경미 의원실이 서울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서울 소재 고교의 학업중단 학생은 총 4759명으로 이 중 ‘해외출국’ 사유가 108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교 소재지별로 보면 강남구 214명, 서초구 103명, 종로구 70명, 송파 68명 순으로 많았다. 강남구의 경우 학업중단 고교생 466명 중 ‘해외출국’ 사유가 214명으로 가장 많았다.

박경미 의원은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라 자녀가 경험할 수 있는 교육환경의 범위도 달라진다는 점을 확인하게 됐다"며 "조기유학의 수요를 공교육 내에서 흡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8 15:29:18 수정시간 : 2019/10/08 15:29:1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