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중·일 3개국 한자연구기관과 MOU 체결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02 10:47
동아시아 문명에 대한 연구와 교육의 새로운 지평 열어
  •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는 지난달 28일 일본 리츠메이칸대학에서 중국 화동사범대학 중국문자연구응용센터 및 일본 리츠메이칸대학 시라카와 시즈카 기념 동양문자문화연구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경성대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는 지난달 28일 일본 리츠메이칸대학에서 중국 화동사범대학 중국문자연구응용센터 및 일본 리츠메이칸대학 시라카와 시즈카 기념 동양문자문화연구소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한자 분야의 한·중·일 주요 연구 기관이 연구 및 교육 방면에서 상호 협력과 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들 기관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연구, 교육, 문화 방면에서 지속적인 협력과 교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이번 MOU를 발판으로 향후 상호 연계할 수 있는 교육과정 수립에 대해 논의하고 공동 학술대회 및 세미나 개최와 같은 구체적 사안에 대해 추후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또한 항시적이고 지속적인 교류협력 체계 구축에 대해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3개 기관은 한·중·일을 대표하는 한자연구센터로 ‘중국문자연구센터’는 중국의 유일한 한자연구 국가센터이며 ‘시라카와 시즈카 연구소’는 일본의 저명한 한자학자 시라카와 시즈카의 업적을 기념 계승하는 일본의 대표 한자 연구기관이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가 수행하고 있는 인문한국플러스사업 ‘한자와 동아시아 문명연구-한자로드의 소통, 동인, 도항’의 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영삼 소장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보다 실질적으로 강화된 국제적 연구네트워크를 발판으로 동아시아 문명연구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 형성과 연구방안을 모색하고 연구자원 확보를 추진해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평가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2 10:47:34 수정시간 : 2019/10/02 10:47:3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