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이번 주말 전국에 강풍 동반한 강한비 예상"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일)과 23일(월) 사이에 남해상을 지나 대한해협(부산과 규수사이)을 지날 것으로 예보됐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19일(목) 15시에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6hPa, 최대풍속 시속 65km(초속 18m), 강풍반경 200km의 세력으로 발생해, 현재 시속 5km의 속도로 북동진 중에 있다.

이 태풍은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에 머물면서 점차 발달해 대만 동쪽해상까지 느리게 이동하고, 그 이후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동진해 빠르게 우리나라 부근으로 접근할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가 가장 강력해질 시기는 오는 21일 오후 3시부터 22일 오전 3시 사이로 내다봤다. 이 때에는 중심기업 970hPa,시속 126km(초속 35m), 강풍반경 350km의 중형급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태풍이 우리나라로 북상하면서 남해안과 제주도는 21일(토) 새벽(00시~06시)부터 비가 오겠고, 남부지방은 오전(06~12시), 오후(12~18시)에 강원남부와 충청도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후 태풍이 북상하면서 22~23일 우리나라는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올 것으로 보이는데, 태풍이 접근하기 전 21일에는 북쪽 상공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와 태풍에 의해 유입되는 남쪽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만나 발생한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됐다.

이어 22~23일에는 태풍에 동반된 강한 비구름대가 다시 유입되면서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최대 300mm(제주도산지 500mm 이상)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또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20일 밤부터 23일 오전까지 제주도, 남해안과 동해안 및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최대순간풍속 시속 108~144km/초속 30~40m)이 예상되며, 그 밖의 지역에서도 강한 바람(최대순간풍속 시속 54~90km/초속 15~25m)이 불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고기압이 동쪽으로 수축할 경우, 태풍의 진로가 동쪽으로 조금 이동할 가능성도 있다”며 “안전사고 등에 각별히 유의하는 동시에 향후 태풍 정보를 적극 참고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제17호 태풍 타파(TAPAH)는 말레이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메기과의 민물고기를 말한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20 10:10:32 수정시간 : 2019/09/20 10:10:3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