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사회 정의를 세우는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해야”
  • 전국 전·현 교수들이 '조국 사퇴'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290개 대학의 전·현직 교수들이 19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모여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했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 모임’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장관이 아닌 사회 정의를 세우고 국민적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 단체는 지난 13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시국선언서를 공개하고 전·현직 교수들의 서명을 받았다. 이후 단체는 18일 오후 전국 290개 대학 전·현직 교수 3396명이 조국 장관 사퇴 동의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교수들은 선언서를 낭독하며 “온갖 비리 의혹을 받고 있고 부인은 자녀 대학원 입학을 위한 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까지 됐음에도 대통령은 조국 교수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 사회 정의와 윤리를 무너뜨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 장관의 딸 조모(28)씨의 ‘논문 제1저자’에 대해 “오랜 시간 동안 연구해야 하는 교수 입장에서는 말도 안 되는 것”이라며 “수년간 피땀을 흘려 논문을 쓰는 석·박사 과정의 학생들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당초 단체 측은 시국선언을 통해 서명에 참여한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예기치 않은 방해로 인해 명단을 발표하지 못했다. 단체에 따르면 명단 발표는 다음 주로 미뤘다는 설명이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 모임’는 홈페이지에 올린 자료를 통해 “그동안 수집된 각종 자료를 기반으로 악의적으로 서명을 방해한 세력에 대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모두 형사 고발하고 민사상 책임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9 21:20:12 수정시간 : 2019/09/19 22:00:3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