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총학생회가 아니라 개별 학생들이 집회 주도하는 점이 특징
  • '제2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집회 참가자들이 조국 후보자를 규탄하며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과 그의 가족을 둘러싼 논란으로 우리나라의 상위권 대학교인 ‘스카이(SKY·서울,고려,연세)’ 대학교는 19일 같은 날 촛불집회를 갖는다.

조 장관의 모교이자 직장인 서울대와 조 장관 딸이 졸업한 고려대는 앞서 3차례씩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특히 조 장관의 아들이 다니고 있는 연세대도 촛불집회에 막판 합류했다. 이번 집회의 특이한 점은 모두 총학생회가 아니라 개별 학생 주도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먼저 서울대는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제4차 서울대인 촛불집회' 추진위원회가 오후 8시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 ‘아크로’에서 집회를 열어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할 예정이다.

앞서 이 대학 총학생회는 2·3차 학내 촛불집회를 개최했지만, 집회의 효율성과 지속가능성 등을 이유로 4차 집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이에 서울대 동문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를 중심으로 4차 집회 추진위가 결성됐다.

고려대생들도 오후 7시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서 조 장관 딸의 입학 취소를 촉구하는 네 번째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고려대 촛불집회 집행부는 “온갖 권력형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을 임명한 부분에 대해 정부는 당장 임명 결정을 사과하고, 조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연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집행부’도 오후 7시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첫 촛불집회를 연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9 09:46:35 수정시간 : 2019/09/19 09:46:3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