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수요일인 18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을 날씨로 전망된다. 다만 일교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은 가운데 오전에는 높은 구름이 많다”며 이 같이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동해상에서 동풍이 유입돼 이날 오후 6시부터 19일 오전 3시까지 5㎜ 내외의 약한 비가 오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3~20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9도 △춘천 14도 △강릉 19도 △대전 17도 △대구 17도 △부산 19도 △전주 18도 △광주 18도 △제주 2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4도 △춘천 28도 △강릉 27도 △대전 27도 △대구 29도 △부산 28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제주 26도 등으로 관측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대기 확산이 원활에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은 ‘좋음’에서 ‘보통’ 수준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동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3.0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로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8 03:00:15 수정시간 : 2019/09/18 03:00:1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