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이혜영 기자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우모 더블유에프엠(WFM) 전 대표가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우 전 대표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WFM 최대주주였던 우 전 대표는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씨의 여러 사업과 밀접하게 관계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는 우 전 대표의 WFM 지분을 매입해 영어 교육 사업에 주력하던 WFM의 최대주주로 올라선 뒤 2차 전지 사업에 나섰다.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씨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WFM은 또한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게 지난해 12월부터 7개월간 영어 교육 관련 자문료 명목으로 1400만원을 지급하기도 했다.

검찰은 조씨가 WFM을 무자본으로 인수한 뒤 허위 공시를 통해 주가 조작을 시도한 의혹과 관련해 우 전 대표가 연루됐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21:11:29 수정시간 : 2019/09/17 21:11:2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