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건축, 소소함의 발견" 부산건축제 19일 개막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7 11:32
부산 유라시아 플랫폼 첫 행사로 도시재생박람회와 공동개최
29일까지 건축관련 전시, 학술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 ‘2019 부산건축제’ 포스터.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2019 부산건축제’가 오는 19일부터 29일까지 11일간 부산역 광장에 지어진 부산유라시아 플랫폼에서 열린다. 새롭게 단장한 부산유라시아 플랫폼 개장기념행사와 함께 2019 부산도시재생박람회와 공동개최돼 그 특별함을 더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일상 속 공간과 건축으로부터 작지만 소중한 가치를 함께 찾아 공유하고자 ‘건축, 소소함의 발견’이라는 주제로 마련된다.

메인전시인 주제전 ‘어떤 집을 지을까?’는 부산건축가의 집짓기, 일본의 주거실험, 국내소규모 집합주택 사용설명서 '4家4色(사가사색)' 총 3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국내외 작가 교류전을 통해 집의 의미를 묻고 짓기의 다양한 형식을 제시한다.

세션1 ‘건축가의 집짓기’는 부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4명의 건축가의 최근 작품을, 세션2 ‘일본의 주거 실험’에서는 초고령화와 빈집현상에 대해 집에 대한 고민과 해석을 담아냈다. 세션3 ‘소규모 집합주택 사용설명서 사家사色’에서는 아파트의 대안으로 등장하는 소규모 집합주택의 유형들 중에서도 최근 매우 흥미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서울의 젊은 건축가들의 작품들을 모아 집과 도시에 대한 해석과 가치를 공유할 수 있어 시민들과 공감할 수 있는 전시가 될 전망이다.

이외도 부산골목관찰전, 피란수도 부산의 주거와 삶 등의 기획전, 부산건축단체 전시 등의 일반전, 시민건축아카데미, 포럼 등 다양한 학술행사, 시민참여프로그램 등이 진행된다.

특히 건축전문인과 대중이 함께 어우러지는 문화축제의 장을 위해 건축문화를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BAF건축영화제, 톡톡 오픈하우스, 부산건축제와 떠나는 크루즈투어 등 직접 체험이 가능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시민참여프로그램은 부산건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참가 접수가능하다.

유재우 부산건축제 집행위원장(부산대 건축학과 교수)은 “내년이면 창립 20주년을 맞은 부산건축제는 건축문화발전을 위해 국내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올해 특별하게 준비된 다양한 전시와 프로그램으로 많은 시민들과 함께 하고 소통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부산건축제 홈페이지 또는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부산건축제조직위원회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1:32:11 수정시간 : 2019/09/17 11:32:1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