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구치소 외부 병원에 입원한다. 법무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구치소에서 서울 시내 병원으로 이송돼 입원하고 금명간 어깨 부위 수술을 받는다.

2년 5개월 째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허리디스크 등 지병으로 서울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거나 의사가 구치소를 방문해 치료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과 이달 초 두 차례에 걸쳐 검찰에 형집행정지 신청을 했으나 모두 불허됐다.

법무부는 두 번째 형집행정지 신청이 불허된 지 이틀 만인 지난 11일 어깨 수술을 위해 입원을 결정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법무부 관계자는 “구치소 소속 의료진의 진료 및 외부 의사의 초빙진료와 외부병원 후송 진료 등을 통해 치료에 최선을 다해왔지만 어깨 통증 등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최근 서울 소재 외부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밀 검사 결과 좌측 어깨 부위에 대한 수술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과 박 전 대통령 의사를 고려해 16일 입원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옛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기결수 신분이다. 이와 별개로 재판이 진행된 국정농단 사건은 2심에서 징역 25년에 벌금 200억원을 선고받았으나 지난달 대법원이 사건을 파기환송해 서울고법에서 다시 재판을 받고 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09:12:20 수정시간 : 2019/09/16 09:12:2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