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그린피스가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광고판에 내연 기관차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낙서를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현대차 측으로부터 대형 광고판이 훼손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재물손괴 혐의로 수사하는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맞은편에 있는 현대차 대형 광고판에 검정 스티커로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글자를 부착했다.

현대기아차가 생산·판매하고 있는 차량의 온실가스가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점을 들어 내연기관차가 퇴출돼야한다는 취지의 시위 활동이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5 18:32:53 수정시간 : 2019/09/15 18:32:5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