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1월 서울 종로구의 한 복권방.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지난 5년간 복권에 당첨됐으나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이 26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이 기획재정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쌓인 미수령 복권 당첨금은 2612억3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미수령 복권 당첨금은 2014년 565억원, 2015년 531억원, 2016년 540억원, 2017년 474억원, 지난해 501억원이다.

종류별로 보면 온라인복권(로또) 2192억원, 결합복권(연금복권) 235억원, 인쇄복권(스피또) 183억원 등으로 파악됐다.

미수령 복권 당첨금은 법에 따라 복권 기금에 귀속돼 저소득층의 주거 안정 지원 등 공익사업에 사용된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4 17:32:39 수정시간 : 2019/09/14 17:32:3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