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오늘(12일)의 날씨] 추석 연휴 첫날 전국 곳곳 비…돌풍·천둥 동반
  • 기자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2 01:00
  • 서울 광화문사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전국은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충청도·남부지방·제주도의 경우 새벽부터 오후 사이, 서울·경기도는 오전부터 오후 사이 비가 내리고, 중부지방은 밤에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북·경남, 20~60㎜ △전남·경북남부·경기서해안·충남·제주도, 10~40㎜ △서울·경기내륙·충북, 5~10㎜다.

기상청은 이날 낮까지 비가 오는 지역은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치고 전북과 경남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6~23도, 낮 최고기온은 21~26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2 01:00:19 수정시간 : 2019/09/12 01:00: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