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귀성길에 오른 시민들로 전국 고속도로에서 빚어진 정체가 오후 7~8시 최고조에 이르렀다.

다만 서울 방향은 이날 오후 8~9시부터 다소 해소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서울요금소~수원, 안성~청주, 남청주~죽암휴게소, 회덕 분기점, 대전~비룡 분기점, 동대구 분기점, 구서 등 총 79㎞구간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방향은 기흥~수원 4㎞, 판교 1㎞, 양재~반포 5㎞ 구간에서도 일부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 구리 방향은 서하남~토평, 계양~송내 구간에서 총 21㎞, 일산 방향으로는 안현 분기점~송내, 노고산2터널~의정부, 남양주~상일, 송파 등 총 27㎞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금천 부근, 광명역~목감, 서평택 분기점~서해대교 부근, 당진~당진분기점, 서산~운산터널, 해미~홍성, 무창포~춘장대, 동서천 분기점~군산 등 46㎞ 구간에서, 서울 방향은 서서울요금소~조남 분기점, 목감휴게소~목감, 일직 분기점~금천 등 6㎞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경인선 서울 방향으로는 1㎞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 중이다.

귀성길 정체는 12일 오후 7~8시께, 서울 방향으로는 11일 오후 8~9시께 다소 해소될 것이란 게 한국도로공사의 설명이다.

이날 오후 9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소요시간은 부산 5시간 30분, 광주 5시간 20분, 울산 5시간, 대구 4시간 30분, 대전 3시간, 강릉 3시간이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22:45:26 수정시간 : 2019/09/11 22:45: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