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민주당 부산, "일본 규탄 거부 한국당 당론은 강자 비위맞추는 패배주의"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1 18:05
사하구의회 일본 규탄 결의문 채택 거부한 한국당 김소정 구의원 강력 비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1일 논평을 통해 최근 부산 사하구의회가 채택한 일본 규탄 결의문이 당론을 이유로 거부한 한국당 김소정 구의원을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아베 정부는 한국 초강경파를 내각에 포진시키는데 일본 규탄도 못하는 자유한국당의 당론은 무엇인가“라고 반박하며 ”이같은 비판에 적반하장식으로 논리에도 맞지 않는 '반일 강요'라고 변명하는 것은 분노한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밖에 생각 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5일 사하구의회는 제252회 임시회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하고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 중단과 강제징용 등 전쟁범죄에 대한 공식 사과 등의 내용을 담았다. 결의문에는 사하구 의원 14명이 이름을 올렸으나 한국당 사하갑 당협위원장인 김소정 의원은 당론라는 이유로 서명에 동참하지 않았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일본 경제 제재로 온 국민이 공분하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에 대한 규탄은 국민으로부터 선출된 선출직 공직자로서 당연히 취해야 할 조치”라며 "김소정 사하구의회 의원은 어느 부분이 자유한국당 당론과 어긋나 동의할 수 없었는가"라고 반문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한국에 대한 제재 수위를 높이겠다는 일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대책은 그 앞에 납작 엎드려 심기를 거스르지 않겠다는 비굴한 패배주의인가”라며 “일본 아베 정부의 졸렬한 조치에 우리도 비굴한 패배주의로 응수한다고 해서 사하구 지역경제에 득이 될 것이라는 근거가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아베 정부의 졸렬한 조치에 어떤 대응이라도 하고 있기나 한가”라며 “한 마디로 모든 사안을 경제문제로 환원해 그 뒤로 숨어버리는 자유한국당의 편협하고 비굴한 세계관이 놀랍다”고 비난했다.

시당은 “우리가 대한민국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것은, 일본 경제침략에 대한 현실적 전략과 더불어 역사왜곡에 대한 항의와 결의이지, ‘얻어맞고도 혹시 더 맞을까’ 강자에 비위 맞추는 비굴한 패배주의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8:05:45 수정시간 : 2019/09/11 18:05: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