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김해영 의원, "대학기금운용심의회의 학생·교직원 참여 의무화"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1 11:37
대학기금 운용 ‘사립학교법’ 개정안 발의
대학기금운용심의회의 위원 15인 확대
학생 및 교직원 1/3 참여 의무화
  •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 사진=김해영의원실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은 대학의 기금운용심의회의의 위원수를 늘리고 학생과 교직원의 참여 의무화의 내용을 담은 ‘사립학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11일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상 대학의 기금운용심의회의의 위원은 대학 총장이 교직원·학생·외부전문가·동문 중에서 위촉할 수 있도록 돼있지만 학생과 교직원의 참여가 의무화돼 있지 않아 참여가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

이번 개정안은 대학적립금의 투자와 운용에 관한 내용을 심의하는 기금운용심의회의의 위원수를 기존 7인 이내에서 15인 이내로 늘리고, 수혜당사자인 교직원과 학생 참여를 1/3 이상 의무화도록 했다.

김 의원은 “대학 기금운용심의회의에 학생과 교직원의 참여를 통해 수혜당사자들의 의사가 반영될 것”이라며 “교원 연구비, 교내장학금, 기숙사 확대 등 학생과 교직원의 학습과 연구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적립금 운영을 이끌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김해영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기동민·김병관·민홍철·박광온·송갑석·신동근·신창현·이종걸·전재수 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1:37:28 수정시간 : 2019/09/11 11:37: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