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차장검사도 지원 업무 투입…검찰개혁 본격 시동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법무부는 10일 조국 장관 지시에 따라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한 국회 입법활동을 지원하는 등의 업무를 맡게 될 예정이다.

단장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대변인·사무차장을 지냈던 황희석(52·사법연수원 31기) 법무부 인권국장이 맡는다. 황 국장은 참여정부 시절 때 사법개혁추진위원회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2년간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으로 일했던 이종근(50·연수원 28기) 인천지검 2차장검사도 다시 법무부에 파견된다. 이 차장검사는 검찰개혁 추진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조국 장관은 전날 취임사에서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감독기능을 실질화하는 방안으로 ‘적절한 인사권 행사’를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조 장관은 전날 후보자 시절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청문위원이었던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태섭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장관이 어제(9일) 전화를 걸어와 짧게 통화했다”며 “열심히 할테니 도와달라고 해서 ‘열심히 잘 하시라’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임명 전날인 지난 8일 금 의원을 제외한 인사청문회 청문위원들에게 감사 문자를 보내 ‘문자 패싱’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일각에선 금 의원이 청문회에서 여당 소속 위원 중 유일하게 ‘쓴소리’를 했기 때문에 조 장관이 문자를 보내지 않은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20:12:18 수정시간 : 2019/09/10 20:12:1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