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관계자 “헌법정신의 공정성·균형성에 입각해 ‘조국 수사’ 하고 있다는 의미”
  •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검찰개혁을 방해하려는 취지의 수사’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과 관련 “일각에선 나를 검찰주의자로 평가하지만, 기본적으로 헌법주의자”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연합뉴스는 복수의 검찰 관계자를 인용해 윤 총장이 최근 대검 간부들과 회동한 자리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검찰 관계자는 윤 총장의 발언이 “헌법정신에 담긴 공정성과 균형성에 입각해 수사를 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윤 총장은 최근 대검 간부들과의 식사자리에서도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며 “중립성을 지키면서 본분에 맞는 일을 하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5:47:02 수정시간 : 2019/09/10 15:47:0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