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119 수상구조대원이 노무라입깃해파리를 수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강한 독성을 가진 해파리 떼가 나타나는 소동이 발생됐다.

24일 부산소방재난본부 119 수상구조대에 따르면 오전 11시30분께 해운대해수욕장에 노무라입깃해파리 떼가 해류를 타고 백사장 인근까지 흘러왔다.

이에 대원은 피서객들을 긴급 대피시키고 해당 구간 입욕을 통제한 채 뜰채로 노무라입깃해파리 7마리를 수거했다.

노무라입깃해파리는 피부에 쏘이면 사망에 이를 정도로 독성이 강한 해파리로, 여름철 우리나라 연안에 출몰해 해수욕객과 어민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다행히 해파리에 쏘인 피서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19 수상구조대 관계자는 “해파리가 접근하면 절대 맨손으로 만져선 안 된다”며 “접촉했을 때는 수건 등으로 떼어낸 뒤 바닷물로 씻고 항비타민제 연고를 발라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4 16:15:54 수정시간 : 2019/08/24 16:15: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