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제된 사건 현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말다툼 중 화를 참지 못하고 동료 노동자를 죽인 외국인 노동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도 원주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동료 2명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됐다.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후 7시경 태장동 한 아파트에서 우즈베키스탄 출신 A(40)씨가 동료 B(36)씨와 C(36)씨를 흉기로 살해했다.

A씨는 범행 후 인근 가게를 찾아가 경찰에 자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공사장에서 용접 등을 하며 이 아파트에서 함께 살고 있었다. 올해 초 입국한 A씨는 다른 곳에서 일하다가 지난 5월부터 이 아파트에 살기 시작했으며, 피해자들은 A씨보다 먼저 이곳에서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피해자들과 평소에 사이가 좋지 않았고, 말다툼이 잦았다고 진술했고, 사건이 발생된 날 저녁 식사 중 말다툼을 하다 순간적으로 화를 참지 못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피해자들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사건 현장을 정밀 감식할 예정이다. A씨에 대해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4 14:27:39 수정시간 : 2019/08/24 14:27: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