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소설가 공지영 “나는 조국을 지지한다…꼭 이겨야 하는 싸움이기에”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1 15:10
페이스북 통해 ‘조국 의혹’ 일축…“자한당, 정의의 이름인 척 조국 단죄하려 해”
  • 소설가 공지영.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소설가 공지영은 21일 “나는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을 지지한다”며 “적폐청산 검찰개혁이 절절했고, 그걸 하겠다는 문프(문재인 프레지던트라는 뜻의 인터넷 조어)를 지지했으니까”라는 견해를 밝혔다.

공지영 작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상황이 꼬이고 백(100)가지가 충돌할 때, 처음으로 돌아가 생각하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공 작가는 “문프께서 그걸 (적폐청산 검찰개혁) 함께할 사람으로 조국이 적임자라 하시니까, 나는 문프께 이 모든 권리를 양도해 드렸고, 그분이 나보다 조국을 잘 아실테니까”라고 조 후보자를 지지하는 이유를 거듭 강조했다.

앞서 공 작가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조국 후보자 일가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일축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공 작가는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부정입학’ 의혹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서는 “각 학교별 전형만 뒤져봐도 나오는 걸 아무 소리나 해놓고 이제 뒤늦게 팩트가 나오고 있다”며 “그럴듯한 ‘카더라 통신’에 평소 존경하던 내 페친(페이스북 친구)들조차 동요하는 건 지난 세월 그만큼 부패와 거짓에 속았다는 반증”이라고 적었다.

공 작가는 이날 또 다른 글에서는 “온갖 적폐의 원조인 자한당(자유한국당)들이 마치 정의의 이름인 척 (조 후보자를) 단죄하려 든다”며 “이 싸움은 촛불의 의미까지 포함된 정말 꼭 이겨야 하는 싸움”이라며 여권 지지층의 결집을 호소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1 15:10:17 수정시간 : 2019/08/21 15:10: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