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화요일인 20일은 전국 곳곳에 폭염 특보가 내려지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하지만 아침에는 선선할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7∼25도, 낮 최고기온은 26∼33도로 예보됐다. 남해안·제주도에는 낮부터 비가 오겠고 밤에는 경남과 경북 남부까지 비가 확대될 전망이다. 2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상도 30∼80㎜, 전남 남해안·제주도 20∼60㎜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경남 해안에서는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올 가능성도 있다.

내륙지역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안개가 낄것으로 예보돼 교통안전에도 유의할 필요가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부산·경남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보됐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0 01:00:11 수정시간 : 2019/08/20 01:0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