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대구 이월드 직원, '허리케인' 놀이기구에 다리 끼여 절단사고…"병원 치료 중"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6 21:54
  • 사진='이월드' 누리집 캡처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대구 이월드에서 20대 직원이 놀이기구에 끼어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오후 6시 50분께 대구시 달서구 이월드에서 근무자 A(24)씨가 놀이기구(허리케인)에 다리가 끼여 오른쪽 무릎 아래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놀이공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관리 등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21:54:55 수정시간 : 2019/08/16 22:29:2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