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조광한 남양주시장, 지역 광역 교통문제 해결에 '온 힘'
  • 기자이성환 기자 goodlee21@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6 14:49
  • 사진 왼쪽 조광한 남양주시장
[남양주(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이 지역 광역 교통문제 해결에 힘을 쏟고 있다.

조 시장은 16일 최기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장과 만나 지역 광역교통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조 시장은 이 자리에서 "수도권 동북부지역은 그동안 규제와 차별 속에 자족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마저 없었다"며 "3기 신도시 개발은 남양주시가 자족도시와 수도권 동북부 허브로 발전할 수 있는 전환점인 만큼 현안 교통문제 해결에 광역교통위원회가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3기 신도시의 성공적 추진과 정부 정책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서는 철도교통망 확충이 필수"라며 "GTX-B노선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가 이달 중 발표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도 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남양주를 포함한 주변 지역의 교통문제 제기에 적극 공감한다"며 "남양주시가 롤 모델이 될 수 있도록 광역교통위원회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조 시장과 최 위원장의 이번 만남은 지난 5월8일 이후 두 번째다.

조 시장은 이밖에 △경춘선과 분당선 직결운행 △6·9호선 남양주 연장 △수석대교 건설 △주요 고속화도로 신설 및 확장 등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시장은 앞서 지난 6일 한국교통연구원과 수도권동북부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한 바 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4:49:27 수정시간 : 2019/08/16 14:49:2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