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시는 최근 정부 추가경정예산이 확정됨에 따라 하반기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관련 추경예산 2235억원을 본격적으로 집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은 경유차 저공해조치 사업 905억원, 수소·전기차 보급 555억원, 지하철 공기질 개선 416억원, 도로 분진 청소차 확대 182억원, 소규모 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지원 102억원,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 75억원 등이다.

경유차 저공해조치 사업은 당초 4만2000대를 대상으로 했지만, 3만3000대가 늘어나 7만5000대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전기차 3051대, 수소차 445대를 추가로 보급하며, 도로먼지 청소차 65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는 3만7500대를 추가로 지원하며, 지원금을 대당 16만원에서 20만원으로 증액한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미세먼지는 시민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우선으로 다뤄야 할 중요 현안"이라며 "추경예산의 하반기 내 전액 집행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6:55:31 수정시간 : 2019/08/15 16:55: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