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전국에서 8·15 광복절 행사…‘일본 극복·아베 규탄’ 대규모 집회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5 07:00
서울·부산·제주 등 광역시·도 광복 74주년 맞아 다양한 행사 개최
  • 서울시에선 광복절 행사와 함께 '아베 규탄' 시위가 진행된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광복절인 8월15일 경제 보복 조처를 감행하는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광복 74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전국 곳곳에서 광복절 관련 행사가 개최된다.

서울시 안에선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 15일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연다.

강제동원 피해를 겪은 이춘식 할아버지, 양금덕·김정주 할머니 등이 일제강점기 타국에서 겪어야 했던 아픔을 생생하게 이야기를 국민들에게 전하고,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외칠 예정이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이번 광복절에 관련된 행사는 2000여명의 참가자가 참석해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개와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을 들고 광화문 대로를 따라 주한일본대사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다시, 해방의 날, 노동자가 외치는 자주의 함성’을 주제로 한 전국 노동자 대회를 진행한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조합원 1만여명이 참석하는 이 행사에서는 1945년 해방 이후 끊임없이 투쟁해온 노동자들의 역사를 돌이켜보고, 노동자의 해방·자유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일제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조국통일촉진대회추진위원회, 민중당, 농민의길, 6·15 청학본부 등이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일대에서 관련 행사·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 1882년 발간된 미국 정부도감 '해양국가의 깃발'에 실린 태극기 삽화. 사진=국립해양박물관
특히 이번 광복절에는 7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아베규탄시민행동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광복 74주년 8·15 평화손잡기추진위원회와 공동으로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 ‘8·15 아베 규탄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개최한다.

‘일본 극복·아베 규탄’ 대규모 집회는 서울을 비롯, 부산·제주 등 전국에서도 열린다.

부산시는 국권 회복을 위해 민족자존의 기치를 드높였던 선열들의 위업과 숭고한 독립정신을 계승 발전해 시민들의 자긍심과 애국심을 고양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먼저 15일 오전 9시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보훈단체장 등 40여 명이 충렬사를 참배한다.

오전 10시 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보훈단체장 및 독립유공자·유족, 주요 기관장, 시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개최된다.

경축식은 기념사, 경축사,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되며 특히 부산시립극단, 합창단, 무용단, 청소년교향악단 등 4개단이 협연을 통해 일제에 대한 저항의식과 조국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는 창작음악극을 공연한다.

부산시는 오거돈 시장이 8·15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최근 조선통신사 행사, 청소년국제예술제를 통한 한일 학생들의 교류, 아시아태평양도시 관광진흥기구 총회에 자매도시인 후쿠오카시의 참석 등을 언급하며 자발적인 민간교류를 높이 평가하고, 통합과 상생의 가치에 기초한 연대를 강조할 예정이다.

오후 12시엔 용두산공원 ‘시민의 종’ 종각에서는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독립유공자 등 30여 명이 총 33회의 기념 타종을 한다.

부산시는 타종자를 보훈단체, 독립유공자·유족 위주로 구성했다. 특히 얼마 전 작고한 부산지역의 유일한 애국지사였던 김병길 애국지사의 장녀 김정옥 씨를 초청하고 독립유공자 증손·고손 등 젊은 인사들을 선정했다.

타종식 부대행사로 초·중·고·대학생 및 지역 주민 등 1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극기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태극기 패션, 위인들과 만세 부르고 사진찍기, 태극기 몹 등 ‘태극물결 행사’이 열린다.

  • 부경대학생들이 광복절을 앞두고 차량에 태극기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부경대, 연합뉴스
제주도는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행사를 오전 10시 제주학생문화원대극장에서 개최 한다.

제주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경축엔 독립유공자와 유족, 도민, 학생 등 8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되는 경축식에서는 광복회 제주도지부 합창단을 필두로 항일무장투쟁 시기에 독립군이 부르던 투쟁가 합창과 제주출신 성악가 소프라노 강혜명씨가 출연해 광복의 기쁨을 함께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근 일본아베 정부가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 에서 배제하는 경제적 보복을 감행함에 따라 이에 대해 국민적 규탄 목소리가 높은 시기에 맞춰 독립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이 이어진다. 또한 광복회제주도지부 주최로 공모한 ‘나라사랑 글짓기’ 우수 입상자에 대한 시상과 함께 귀일중학교 학생댄스팀(에뜨왈르)이 출연해 ‘독도 플래시몹’ 댄스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07:00:08 수정시간 : 2019/08/15 07:00: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