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17일, 베트남 하노이국립외국어대학에서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고려대학교는 이 대학 BK21플러스 한국어문학 미래인재육성사업단이 16일부터 17일까지 베트남 하노이국립외국어대학교에서 제29회 한국어문학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4일 고려대에 따르면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동남아시아에서의 한국어문학 연구와 교육의 현황 및 과제’를 주제로 한국, 베트남, 브루나이, 라오스, 말레이시아 등 5개국 한국어문학 연구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국어문학의 현황과 전망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 학자로는 고려대 BK21플러스 한국어문학사업단 단장을 맡고 있는 국어국문학과 최호철 교수를 비롯해 김정숙 교수, 강헌국 교수, 최귀묵 교수, 대학원생 등 총 12명이 참가한다.

베트남 하노이국립외대에서는 응웬 투이 쯔엉 학부장, 응웬 레 투 박사, 응웬 티 투 번 박사 등 7인의 학자가 발표한다.

또 브루나이국립대의 엄상란 교수, 라오스 수파누봉대의 폰차른 쏨마이 교수, 베트남 호치민인문사회과학대의 응웬 티 히엔 교수, 말레이시아 말라야대의 장문정 교수가 해외 초청 학자로서 동남아시아의 한국어문학 교육 및 연구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사업단은 2013년부터 한국어문학의 미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트리컨티넨탈(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지역에서의 한국어문학 연구와 교육에 대한 국제학술대회를 집중적으로 기획·진행하고 있다.

오는 10월에는 우크라이나 키예프국립대학교에서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현지 학자들과의 교류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정이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8:02:46 수정시간 : 2019/08/14 18:02: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