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하남시, 청소년 정책제안대회 개최…금상에 하남중 '이음'팀
  • 기자이성환 기자 goodlee21@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4 17:29
  • 사진=하남시
[하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하남시 청소년 정책제안대회가 지난 13일 신장동 스타필드 1층 로비에서 열렸다. 이번이 두 번째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는 지역 초·중·고 학생 38개 팀이 참여, 인권·문화·교육·시정발전 등을 주제로 치러졌다.

이중 예선을 통과한 9개 팀이 본선에 진출, 이날 발표 기회를 얻었다.

대회 심사는 국민생각함 사전투표(10%), 55명의 청소년·시민 청중평가단(30%), 8명의 심사위원(60%) 등으로 이뤄졌다.

시는 이들 점수를 합산해 금상 1팀, 은상 2팀, 동상 3팀을 선정했다.

장려상 3팀도 뽑았다.

그 결과 금상의 영예는 '하남의 도시브랜드를 만들자, 이성산성을 알리자'를 발표한 하남중학교 '이음'팀이 거머쥐었다.

은상은 '교육과정 이완기에 문화활동 프로그램 진행'을 발의한 풍산고 '우리가 李金(이김)'팀과 '하남시 청소년 러닝클럽에 대한 방안'을 내놓은 동부중 박서연 양이 차지했다.

동상은 '하남시 통일교육 증대방안'을 제시한 남한고 김정우 군과 '지역화폐 하머니카드를 청소년 용돈카드로 활용'을 설명한 윤슬중 서재윤 군, '하남 교산신도시와 남한고등학교의 상생방안'을 제안한 남한고 '남한1719'팀이 각각 수상했다.

시는 앞서 지난해 8월 첫 번째 청소년 정책제안대회를 실시한 바 있다.

기자소개 이성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7:29:53 수정시간 : 2019/08/14 17:29:5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