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법무부, 광복절 기념 647명 가석방…음주운전·성범죄범 등 상습범 제외
  • 기자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4 09:56
  • 법무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법무부가 광복절 74주년을 맞아 14일 오전 10시 전국 53개 교정시설에서 수형자 647명을 가석방한다.

법무부는 최근 가석방 심사위원회를 열고 모범 수형자와 생계형 사범 등을 중심으로 가석방 대상자를 선별했다.

음주운전이나 사기·성범죄·가정폭력 등 상습범은 원칙적으로 가석방을 제한한다는 방침에 따라 대상에서 제외됐다.

법무부는 해마다 3·1절과 부처님오신날·광복절·성탄절을 하루 앞두고 적격심사를 통과한 수형자를 가석방하고 있다.

광복절 특별사면은 이번 광복절에도 이뤄지지 않았다. 2017년부터 3년 연속 시행되지 않았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09:56:54 수정시간 : 2019/08/14 09:56: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