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전경. 사진=주현태 기자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시는 8월15일 정오, 광복 74주년을 맞아 종로 보신각에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를 개최한다.

올해 타종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의장,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총 14명의 타종인사들이 참여하며, 3개조로 나눠 각각 11번씩 모두 33번 종을 친다.

특히 이번 타종인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위해 앞장선 이옥선 할머니 △21년째 ‘독도는 한국땅’임을 주장하며 한국역사 왜곡시정을 위해 앞장선 세종대학교 독도종합연구소장 호사카 유지 △2019년 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 최초 준우승을 차지한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 정정용 △동아일보 선정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에 선정된 서울시 홍보대사 김현정 △7년째 평화의 소녀상을 지켜온 플루트 소녀 변미솔 등이 포함됐다.

또한, 타종이 진행되기 전 11시40분부터는 종로구립합창단의 ‘광복절 노래’, ‘선구자’ 등 합창 공연과 종로구청에서 보신각까지 태극기 물결대행진을 만날 수 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제 74주년 광복절 보신각 타종행사가 시민들이 우리의 역사를 알고 광복절의 의미를 기리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광복절 당일, 보신각을 방문하여 뜻 깊은 광복절을 함께 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08:57:02 수정시간 : 2019/08/14 08:57: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