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오는 15일 광복절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와 행진이 예상돼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해당 구간을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은 상황에 따라 교통이 통제될 수 있다.

13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8·15 추진위원회, 탄핵 반발단체 등 10여개 단체 약 5만명이 숭례문과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등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연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행진할 예정이다. 종로·세종대로·남대문로·사직로·자하문로 등 도심 대부분 주요 도로에서 교통 체증이 예상된다.

자세한 교통 상황은 서울지방경찰청 교통정보 안내 전화,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20:29:07 수정시간 : 2019/08/13 20:29:0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