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중단 요청하고, SNS 제품 사진도 지워…재계약 절대 안 해"
  • 배우 정유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혐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모델인 배우 정유미 측이 DHC를 상대로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12일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공식입장을 내고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DHC코리아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지난해 체결했다. 정유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재된 DHC 제품 사진도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라고 부연했다.

특히 소속사 측은 DHC와의 재계약도 절대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는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인 '진상 도로노몬 뉴스'를 공개했다.

해당 프로그램에서는 극우 성향으로 알려진 출연자들이 위안부 상을 놓고 "예술성이 없다. 내가 현대미술이라고 소개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것인가"고 비방했다.

특히 "조센징(과거 조선인을 비하하는 표현)은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등 한국과 한국인에 대해 혐오성 발언을 일삼았다.

해당 콘텐츠 내용이 우리나라에 전해지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DHC 불매운동 기류가 강하게 일고 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2 22:02:46 수정시간 : 2019/08/12 22:02: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