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혁신센터, 독립·예술영화 3편 배급 지원 본격화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3 11:59
'라스트씬' '레터스' '영하의 바람' 홍보마케팅비 1000만원 지원
  • '영하의 바람' 스틸컷. 사진=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2019 부산창조 배급지원 프로젝트’에 선정된 독립·예술영화 3편의 배급을 본격적으로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에 선정된 작품은 ‘라스트씬’(감독 박배일), ‘레터스’(감독 윤재호), ‘영하의 바람(감독 김유리) 등 총 3편이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19일 ‘2019 부산창조 배급지원 프로젝트’ 에 선정된 독립·예술영화 제작사와 지원 약정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배급 지원에 나선다.

선정작 3편은 영화 배급에 소요되는 홍보.마케팅(P&A) 비용을 각각 1000만원씩 지원받게 된다. 제작사는 배급 및 마케팅에 소요되는 비용의 명목으로 배급 대행비, 디지털시네마패키징 비용, 각종 홍보매체 제작비 등에 지원금을 활용할 수 있다.

이들 작품은 각각 다큐멘터리가 2편, 극영화가 1편으로 장르적 특색이 뚜렷한 것이 특징이다.

영화 ‘라스트씬’은 10년 동안 관객을 만났던 국도예술관의 폐관 전 한 달의 기록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로 득달같이 내달리는 삶 속에서 우리가 잃어버린 것들을 찾아가는 영화다. 국도예술관을 중심으로 기록된 지역 극장의 모습과 영화를 애정하는 관객을 통해 영화와 극장의 의미에 대해 환기시키는 동시에 우리가 서 있는 자리의 가치를 돌아보게 해 호평을 받았다.

영화 ‘레터스’는 노르웨이 오슬로에 사는 두 아이의 엄마 마타와 한국에 사는 재호가 서로 영상편지를 통해 소통하는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지구 반대편에서 서로 다른 문화와 언어 속에서 살아가지만 편지로 소통하며 ‘살아간다는 것’과 ‘가족의 의미’에 대해 질문하고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아냈다.

‘영하의 바람’은 사촌이자 둘도 없는 친구 사이인 영화와 미진의 12세부터 성인이 되기 직전까지 7년간의 성장 드라마를 그려낸 영화로 배우들의 연기가 주는 힘이 특히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조홍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앞으로도 독립·예술영화에 센터가 힘이 될 수 있도록 관련된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1:59:45 수정시간 : 2019/07/23 11:59: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