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오거돈 부산시장, "한일교류사업 전면 재검토"…文 정부 대응 지지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3 11:42
부당한 경제제재 철회 요청 입장문 발표
  •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부산시의 일본교류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최근 일본 아베 정부가 부당한 경제제재 조치를 철회하기는커녕 그 범위를 더 확대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며 “ 이처럼 부당한 제재의 철회를 요구하는 대한민국 문재인 정부에 대해 도를 넘는 무례한 대응으로 일관해 우리 국민은 분노하고 있고, 불매운동 등 자발적 심판운동을 조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산시는 일본과 가장 가까운 도시로 그 어느 도시보다도 일본과의 활발한 교류가 진행돼 왔고, 또한 준비하고 있다”며 “이것은 역사의 진실을 밝혀야 하는 시대적 과제와 함께 미래를 여는 동반국으로서 발전적인 양국 관계를 위한 노력이었으나 이러한 노력이 위기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오 시장은 “민선7기 부산시는 일본 정부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원칙적 대응에 대해 전적인 지지를 보낸다”라며 “지금과 같은 양국 간의 긴장관계는 온전히 일본 아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따른 것이며 일본 국민에게도 결코 이익이 되지 않는 잘못된 정책”이라며 부당한 경제제재의 철회를 요청했다.

아울러 부산시는 시에서 주관하는 한일교류행사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단 민간단체와 함께 진행하는 사업의 경우 시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하고 해당 단체의 의견을 존중해 참 여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행정부시장 주재로 예정된 모든 교류사업에 대한 검토회의를 개최할 방침이다.

오 시장은 “일본정부가 부당한 경제제재를 철회하고 발전적 한일 관계를 위해 노력한다면 이러한 조치는 모두 즉시 원상 복귀될 것”이라며 “역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국가의 당연한 노력에 대해 부당한 경제제재로 답한다면 이에 대해서는 한마음으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1:42:16 수정시간 : 2019/07/23 11:42: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