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김해시, 드론 활용 벼 병해충 항공방제 실시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3 10:20
비산 농약피해 우려지 84㏊에 드론 항공방제 도입
  • 경남 김해시는 2억4000만원을 투입해 김해평야 벼 병해충 항공방제를 실시한다. 사진=김해시 제공
[김해(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남 김해시는 2억4000만원을 투입해 김해평야 벼 병해충 항공방제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올해부터 비산 농약에 의한 피해가 우려되는 특정지역에 기존 무인헬기에 비해 보다 정밀한 방제가 가능한 드론 항공방제를 실시한다.

1차 방제는 이달 중순, 2차 방제는 다음달 중에 실시한다. 농가 신청을 받은 결과 전체 벼 재배면적(2994㏊)의 26%인 791㏊가 대상이다. 드론방제 면적은 전체 항공방제의 11%인 84㏊이다.

김해에서 벼를 많이 재배하는 곳은 진영읍, 한림면, 생림면, 칠산서부동 일원이다.

시는 벼 농업인의 경영비 부담을 덜어주고 고품질 쌀 생산에 도움이 되는 공동방제를 위해 2015년부터 매년 초 농가 신청을 받아 항공방제를 해오고 있다.

이중 친환경 쌀 생산단지 주변과 비닐하우스 밀집지역 등지는 무인헬기에 의한 일괄방제 시 농약 피해를 볼 우려가 제기되자 시는 올해부터 별도 신청을 받아 드론방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권대현 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PLS)의 전면시행으로 농산물 농약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증가하는 현실을 감안해 항공방제가 더욱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이에 따라 드론방제 도입과 친환경약제 살포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10:20:56 수정시간 : 2019/07/23 10:20: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