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마라탕, 일부업소 위생 상태 심각한 수준…"신던 양말 버젓이"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23 06:23
서울 내 일부 마라탕 업소의 위생 수준이 심각한 수준으로 드러났다.

22일 YTN에 따르면 최근 식약처가 서울에 위치한 총 63곳의 마라탕 업소를 위생 점검한 결과 음식점과 원료 공급업체 등 37곳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적발됐다.

한 유명 마라탕 식당에서는 조리실은 물론 환풍기에 새카만 기름때가 달라붙어 있었고, 선반과 가스레인지 위에 신던 양말이 발견되기도 했다.

한편, 이와 같은 적발 소식에 마라탕 마니아들은 물론 소비자들은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3 06:23:24 수정시간 : 2019/07/23 06:23:24